장애&복지뉴스
입력일 2021.02.17
용인시의회 명지선 의원,코로나19장애인 대응 매뉴얼 마련 촉구
용인시의회 명지선 의원(비례대표·더불어 민주당)은 1일 제25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해 장애인을 위한 맞춤 매뉴얼과 별도 지침 등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명 의원은 “2020년 12월 초 기준으로 확진자 중 장애인은 4%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사망자 21%에 이른다”고 언급하며 “사회적 거리 유지 지침만으로는 장애인들의 감염확산과 생명을 지키기엔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용인시는 장애인 밀집시설에는 대응 매뉴얼이 있지만 재가 장애인에 대한 세심한 대응 매뉴얼과 대응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중증 장애인과 활동 보조사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경우 어떻게 해야 하는지 당황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명 의원은 이어 “코로나19 관련 장애인 전담 병원 지정을 고려하고, 힘들다면 주치의 제도 등을 통한 용인시 거주 장애인을 위한 병원 이용을 고려할 것”을 요구했다. 또 재가 장애인을 위한 코로나19 맞춤 매뉴얼과 별도 지침을 만들어 정보를 전달해 줄 것도 덧붙였다.
-용인시민신문_ 임영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