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관광
문화관광
문화관광 도심 속에서 여유롭게 즐기는 역사기행 대야미마을·정난종묘역(종택)
구분1 테마명소
구분2 유적답사
도심 속에서 여유롭게 즐기는 역사기행 대야미마을·정난종묘역(종택)

아파트가 숲을 이루고 있는 군포 산본신도시 옆에 자리 잡고 있는 대야미 마을은 군포시에 남아 있는 유일한 자연 농경마을이다. 대야미 마을은 전체 면적의 98%가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되어 있어 도심 속 농촌 같다. 너른 들판과 호수가 어우러진 그림 같은 마을. 이 때문에 대야미 마을에는 최근 들어 문화예술인들의 작업실이 속속 들어서고 있다. 마을에는 조선 중기의 문신 정광보가 지은 동래 정씨 동래부원군 종가가 보존되어 있다. 안채와 사랑채, 행랑채, 작은 사랑채 등 4개 건물이 보존되어 있으며 사랑채는 조선 후기 살림집의 구조를 잘 보여준다.
조선 후기 사대부가의 묘역 중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는 정난종 선생의 묘와 신도비(경기도 기념물 115호)를 살펴보는 기회도 놓치지 말자. 이곳에는 조선 세조 때의 명신인 정난종선생을 비롯하여 그의 장자 광보, 차자 광필 그리고 광필의 넷째 아들 복겸과 6세손 주손, 진원의 묘 등이 산등성이의 중턱에서 아래로 차례로 열을 지어 조성되어 있다. 묘역에는 각각의 묘에 대한 신도비와 혼유석, 석등, 동자석 등이 함께 규례대로 갖추어져 있어 조선 전기의 분묘사 내지 석비, 금석문 등 고고미술사 연구의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제호 : 군포새보람신문 / 주소: (15865) 경기도 군포시 산본로 329 경원빌딩8층 / 발행인& 편집인 : 김기환
Tel : 031-399-1275 / Fax : 031-399-1150 / mail : gunpo2204@naver.com
Copyright ⓒ 군포새보람신문 All Rights Reserved.